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랑스 테니스협회장 "9월 프랑스오픈, 무관중으로 치를 수도"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프랑스 테니스협회장 "9월 프랑스오픈, 무관중으로 치를 수도"

    • 2020-05-11 07:01
    뉴스듣기
    프랑스오픈 테니스 경기장. (사진=연합뉴스)

     

    9월 열릴 예정인 올해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가 무관중 경기로 열릴 가능성이 제기됐다.

    프랑스 테니스협회 베르나르 주디첼리 회장은 10일 프랑스 매체와 인터뷰에서 "올해 프랑스오픈은 관중 없이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해마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로 열리는 프랑스오픈은 원래 올해 5월에 개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때문에 9월 20일로 개최 시기가 미뤄졌다.

    올해 4대 테니스 메이저 대회 가운데 1월 호주오픈만 정상적으로 끝났고 5월 프랑스오픈은 9월로 연기, 6월 윔블던은 취소됐다.

    8월 말 개막 예정인 US오픈은 현재까지는 일정에 변화가 없으나 11월로 미뤄지거나 개최 장소가 바뀔 수 있다는 예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주디첼리 회장은 "경우에 따라 개최 시기를 현재의 9월 20일에서 1주 더 늦추게 될 수도 있다"며 "모든 방안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