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태년 "문 대통령에게 절박함과 자신감 읽혔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태년 "문 대통령에게 절박함과 자신감 읽혔다"

    뉴스듣기

    여당 새 원내대표, 문 대통령 취임 3주년 연설 관련
    "국민 한 명의 생명도 소홀히 하지 않겠단 절박함"
    새 원내수석부대표에 김영진, 원내대변인에 박성준·홍정민 임명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확대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0일 "국민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여야한다는 절박한 마음이 (문재인 대통령) 연설에서 느껴졌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 취임 3주년 대국민특별연설과 관련해 "코로나19를 방역하는 데 있어서 대통령의 마음가짐은 국민 한 명의 생명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 지켜내겠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위기를 위기로만 생각하지 않고, 이 위기를 잘 대응해서 세계 방역을 선도하는 기회로 만들고 도약하자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자신감도 보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렇게(세계를 선도) 하기 위한 방향, 비전, 정책 등과 관련해서 여러 말씀이 있었는데, 가야할 방향과 비전을 제시해주셨다 본다"고 평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연설에서 IMF위기에 버금가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사회안전망 확충, 국민취업지원제도 조속 시행, 고용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청사진 제시 등을 주문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수석부대표·원내대변인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원내수석부대표에 김영진(경기 수원시병) 의원을, 원내대변인에는 박성준(서울 중구성동구을)·홍정민(경기 고양시병) 당선인을 임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