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당 "문대통령, 남북관계 현실 인식 못해…경제정책 방향도 의문"

뉴스듣기


국회/정당

    통합당 "문대통령, 남북관계 현실 인식 못해…경제정책 방향도 의문"

    뉴스듣기

    통합당, 文대통령 취임 3주년 연설 비판
    "北도발 언급 없이 협력 말해…남북관계 현실 인식 못 해"
    "포스트 코로나 대책 동의하지만 방향성 의문"
    "정책에 대한 재정건전성 언급 없어"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첫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주호영, 이종배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담화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현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정책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GP 총격도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남과 북의 인간안보를 언급했다"며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대외적인 상황은 외면한 채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자'는 의지를 피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 공동방역 협력과 남북철도 연결, 비무장지대 평화 구축, 개별관광 등의 언급도 잊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의 현실 인식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낸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이 언급한 △한국형 뉴딜 정책, △전(全)국민 고용보험 시대 등 포스트 코로나 대비책에 대해서도 통합당은 '취지는 알겠지만 방향성은 의문'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국형 뉴딜과 국민취업 지원 제도 등 포스트 코로나 대책과 관련해선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재정건전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또 국민취업 지원 제도는 국회에서 보다 심도 있게 논의해야지만 '조속한 처리'를 언급하며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모습 역시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은 "코로나19 이전에도 이미 우리 경제는 위기국면에 들어서고 있었다"며 "이에 대한 솔직한 평가와 반성도 있어야 한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통합당은 "문재인 정부가 투입한 245조 원의 기업대책, 일자리 예산은 이미 통계 왜곡용으로 전락한지 오래됐다"며 "계속되는 추경은 '언 발에 오줌 누기'가 될 뿐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은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