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코로나19 '정면돌파' 선언 "일상복귀 늦출 순 없어"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 코로나19 '정면돌파' 선언 "일상복귀 늦출 순 없어"

    뉴스듣기

    "두려워 제자리에 멈출 이유 없어, 바이러스 확산 충분히 통제 가능"
    "집단감염 발생해도 신속히 대응할 경험 갖춰"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 해결해주지 않아, 일상 복귀하면서 방역수칙 지켜달라"
    "질병관리본부→질병관리청으로 승격, 복지부 복수차관제 도입 추진"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3주년을 맞은 10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일상 복귀를 마냥 늦출 수 없다.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는다"면서 생활 방역 속 일상의 복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생중계된 대국민 특별연설을 통해 "피하고 싶어도 피할 수 없다. 정면으로 부딪쳐 돌파하는 길밖에 없다"면서 "비상한 각오와 용기로 위기를 돌파해나가겠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K방역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위상이 높아진 점을 언급하며 "국민의 힘으로 방역 전선을 견고히 사수했고, 바이러스 전쟁을 이겨왔다.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헌신,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의 자발적 참여,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유감없이 발휘해준 국민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람이 밀집하는 밀폐된 공간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유사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일깨워주었다"며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마지막까지 더욱 경계하며 방역의 끈을 놓지 말자"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렇다고 두려워 제자리에 멈춰설 이유는 없다"며 "우리의 방역체계는 바이러스 확산을 충분히 통제하고 관리할 수 있다. 예기치 않은 집단감염이 발생한다 해도 신속히 대응할 방역·의료체계와 경험을 갖추고 있다"고 국민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일상 복귀를 마냥 늦출 수 없다. 방역이 경제의 출발점이지만,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는다"며 "정부는 장기전의 자세로 코로나19에 빈틈없이 대처하다.국민들께서도 일상생활로 복귀하면서도 끝까지 방역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방역과 일상의 공존'에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보건 분야 강화 방침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제도 도입, △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 △ 공공보건의료 체계와 감염병 대응역량 획기적으로 강화 등을 약속하며 국회의 신속한 협조를 촉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