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시진핑 친서 다음 날 푸틴에 축전 '코로나19 이후 대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통일/북한

    김정은, 시진핑 친서 다음 날 푸틴에 축전 '코로나19 이후 대비'

    뉴스듣기

    북미 교착 장기화 속 북중, 북러 밀착 강화
    시진핑에 이어 푸틴에도 '코로나19 승리' 축원
    '코로나19 방역전쟁' 고리로 북중러 정상 우의 확인
    코로나19 이후 중러 경제지원 유도위한 포석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 러시아 푸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구두친서를 보낸데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도 축전을 보냈다.

    북미 비핵화협상의 교착국면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와의 연대를 강화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각종 경제적 지원과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포석으로 관측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9일 김 위원장이 러시아의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을 맞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하 전문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5월 9일 러시아 전승절을 맞아 축전을 보낸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올해가 러시아 전승 75주년으로, 5년,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정주년에 해당되는데다, 최근 밀착하고 있는 북러 관계도 반영한 조치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75년 전 러시아 인민은 무비의 영웅주의와 희생성을 발휘하여 인류의 운명을 위협하던 파시즘을 격멸하는 정의의 대전에서 위대한 승리를 이룩함으로써 조국을 수호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지켜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조로(북러) 관계는 공동의 원수를 반대하는 성전에서 전우의 정으로 맺어진 친선의 고귀한 전통을 이어 부닥치는 온갖 도전과 시련을 이겨내면서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에 맞게 더욱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나는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북러) 친선관계가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발전되리라고 확신하면서 위대한 전승의 전통을 계승하여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며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인 신형 코로나비루스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투쟁에서 당신과 러시아 인민이 반드시 승리를 거두게 되기를 충심으로 축원 한다"고 전했다.

    박수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코로나 전쟁에서 승기를 잡은 것을 축하 한다"는 내용의 구두 친서를 보낸 그 다음 날 러시아 푸틴 대통령에게도 '코로나19와의 투쟁에서 승리할 것'을 기원하는 축전을 보낸 것이다.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이미 지난 1월부터 국경을 봉쇄한 김 위원장이 '코로나 방역 전쟁'을 매개로 중국 러시아 정상과의 우의를 거듭 확인한 셈이다.

    향후 코로나19가 진정돼 방역에서 경제로 본격적인 전환할 때 전통적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각종 경제적 지원과 협력을 이끌어 내기위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이에 앞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승 75주년을 맞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념 메달과 증서를 수여한 바 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가 지난 5일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리선권 외무상에게 이 메달을 전달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해 4월 집권 후 처음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후 비핵화와 대미 협상 등 외교 전반에서 협력을 강화하며 관계를 복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