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담담하지만 아픈 이영자의 고백…"엄마가 치매"

뉴스듣기


방송

    담담하지만 아픈 이영자의 고백…"엄마가 치매"

    뉴스듣기
    (사진=방송화면 캡처) 확대이미지

     

    방송인 이영자가 방송 최초로 엄마의 아픔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영자는 이색 참치 요리를 맛보기 위해 한 식당을 찾았다. 그곳에서 우연히 마주한 손님들과 함께 참치 요리를 먹던 이영자는 자연스럽게 소통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한 손님이 일찍 세상을 떠난 어머니에 대해 털어놨다. 이를 들은 이영자는 진심으로 위로와 격려를 하기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놓기 시작했다.

    이영자는 "저희 엄마도 병원에 있으니까…. 치매"라고 밝혔다. 이영자가 방송에서 처음으로 털어놓은 이야기였다.

    그는 "내가 연예인이니까, 남보다 그래도 많이 버는 스타일이니까 이걸 감당하지 직장인이면, 아들 둘 딸 하나가 케어해야 해"라며 "엄마 몫까지 더 행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편스토랑'에서 여러 차례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엄마를 향한 남다른 사랑을 보여줬다.

    언제나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시민들과 소통하고 인생 상담을 해주는 이영자의 남모를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감동을 안겼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