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미니스트 선언 핫펠트 "후회 없다"

뉴스듣기


방송

    페미니스트 선언 핫펠트 "후회 없다"

    뉴스듣기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겸 작곡가 핫펠트(예은)가 페미니스트 선언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핫펠트는 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관련 물음을 받자 "(페미니스트) 선언을 하려고 마음 먹고 하게 된 것은 아니"라며 답을 이어갔다.

    "과거 어떤 아이돌 연예인이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말하자 일부 팬들이 CD를 태웠다는 소식을 접한 뒤 '어떤 책이길래 그럴까?' 해서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는데 내용이 너무 좋았다."

    앞서 핫펠트는 '82년생 김지영'을 읽은 뒤 SNS에 "내 얘기였다가 엄마 얘기였다가 언니 얘기였다가 친구 얘기였다가 우리 모두의 얘기였다"는 감상평을 올렸다.

    그는 "나도 집에서 둘째로 언니와 남동생이 있는데, 책도 그렇더라"며 "저희 또래가 살아 온 삶의 이야기여서 '너무 잘 읽었다'고 (SNS에 글을) 올렸는데, 그때부터 '페미니스트 선언을 했다', 이러면서 '너도 페미냐'라고 (일부 누리꾼들이 비난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핫펠트는 "그래서 또 페미니스트라는 단어를 검색해 봤다"며 아래와 같이 말을 이었다.

    "페미니스트는 남성과 여성이 동등하다고 생각하는 그런 주의자들이더라. 나 역시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페미니스트가 맞다고 얘기하게 된 것이다. 나는 뭐든 세 번 생각한다. 일단 한 번 참고, 두 번 참고, 세 번까지 참았는데도 그 얘기가 하고 싶으면 해야겠다고 룰을 정했다. 그래서 그냥 (페미니스트 선언한 것을 후회 없이) 살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