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날씨 탓에 조용한 어린이날…놀이공원 이용객 급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코로나19·날씨 탓에 조용한 어린이날…놀이공원 이용객 급감

    뉴스듣기

    매년 아이들의 활기로 떠들썩했던 어린이날이 코로나19의 영향 탓에 조용한 분위기로 지나가고 있다.

    5일 대구 이월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누적 방문객 수는 4천544명이다.

    이는 지난해 어린이날 하루 누적 방문객 수 4만여명의 10% 밖에 되지 않는 수준이다.

    오후에 입장하는 이용객이 더 있을 수 있지만 비가 내리는 날씨 등의 영향으로 방문객 수가 크게 늘어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약 두 달 동안 휴장했다가 지난달 18일부터 재개장한 이월드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시기에 어린이날을 맞으면서 방문객이 다소 늘 것으로 기대했지만 예측은 크게 빗나갔다.

    이월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서민경제가 어렵다보니 놀이공원을 찾을 여유가 없으신 것 같고 아직 코로나19 감염을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도 영향이 있는 것 같다"며 "사람이 너무 없어서 놀이공원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또 각종 어린이날 행사 취소가 잇따르면서 올해는 어느 때보다 조용한 5월 5일을 맞게 됐다.

    대구시가 두류야구장에서 열 예정이던 어린이날 행사를 취소한 것을 비롯해 각 지자체들이 준비했던 행사는 모두 계획에만 그쳤다.

    유통업계의 어린이 대상 현장 이벤트도 대폭 축소됐다.

    대신 온라인에서의 행사가 일부 마련됐고 온라인을 이용한 장난감 구매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