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충격에 기업 채용 위축…3월 구인 25% 급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취업/직장인

    코로나19 충격에 기업 채용 위축…3월 구인 25% 급감

    뉴스듣기

    워크넷 구인·구직 통계…취업 건수도 24% 감소
    숙박·음식업 구인 54% 대폭 감소…대구·경북도 30% 넘게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국내 노동시장에서 기업의 인력 수요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공공 취업 지원 포털 '워크넷'을 통한 기업의 신규 구인 규모는 14만4천886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만6천982명(24.5%) 급감했다.

    구인 규모는 기업이 인력 채용을 위해 워크넷에 등록한 구인 인원을 합한 것이다. 월별로 집계되는 워크넷 구인 규모는 등락을 반복하지만, 대체로 증가하는 추세다.

    코로나19 사태가 3월 구인 규모 급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난과 불확실성 등으로 기업은 줄줄이 채용을 중단하거나 연기하고 있다.

    신규 구직 건수는 38만1천980건으로, 작년 동월보다 1천626건(0.4%) 증가했다. 노동시장의 인력 공급 측면에서는 큰 변화가 없는데 수요가 급감한 것이다.

    구인 감소의 영향으로 지난 3월 워크넷을 통한 신규 취업도 13만4천368건으로, 작년 동월보다 4만3천226건(24.3%) 감소했다.

    지난 3월 구인 규모를 업종별로 보면 숙박·음식업에서 3천110명(54.1%) 급감했다.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은 1천896명(42.0%), 도·소매업은 3천543명(28.6%) 줄었다.
    코로나19의 확산세 속에 빚어진 대면 접촉 기피 현상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시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다.

    제조업의 구인 규모도 1만8천677명(25.7%) 감소했다.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에서도 인력 수요가 크게 위축된 것이다.

    구인 규모를 지역별로 봐도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이 여실히 드러났다.

    지난 3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했던 대구와 경북은 신규 구인 규모가 각각 2천465명(34.4%), 3천124명(30.7%) 급감했다. 서울은 6천361명(28.0%), 경기는 1만4천872명(25.3%) 줄었다.

    김준영 고용정보원 고용동향분석팀장은 "지난 3월 구인 규모 급감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위축의 영향을 주로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면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눈에 띄게 구인이 줄었다"고 말했다.


    워크넷 통계는 노동시장 분석 자료로 쓰이지만, 워크넷 밖에서 이뤄지는 구인·구직 등이 제외되기 때문에 노동시장의 전반적인 동향을 보여주는 데는 한계가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