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국 40% 재배 경남 거베라 3총사 '품종보호권' 획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전국 40% 재배 경남 거베라 3총사 '품종보호권' 획득

    뉴스듣기

    썬스타·레드자이언트·퍼플사파이어 등 3개 품종

    썬스타·레드자이언트·퍼플사파이어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육성한 거베라 '썬스타' 등 3개 품종의 품종보호권을 국립종자원으로부터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경남은 전국 거베라 재배 면적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 주로 축하용 화환으로 소비되고 있어 농가와 시장 요구에 맞춰 신품종 보급이 중요하다.

    신품종 '썬스타'는 적색 바탕과 노란색 가장자리가 중심부의 녹색 화심과 조화를 이뤄 세련된 느낌을 준다.

    '퍼플사파이어'와 '레드자이언트'는 각각 자주색과 적색의 꽃잎이 검은색 중심과 대비가 돼 보는 사람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들 3개 품종은 절화용 대륜화이다. 특히 '레드자이언트'는 화폭이 더 큰 편에 속해 소비 시장에서 인기가 좋을 것으로 보인다. 또 생산성이 높아 재배농가에서 많이 선호하기 때문에 도 농업기술원은 최대한 빠르게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황주천 화훼연구소장은 "최근 꽃 시장에서 거베라는 스파이더형, 파스타형, 미니 등 다양한 형태의 꽃이 선보이고 있는 만큼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거베라 신품종을 육성해 경남이 꽃 소비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거베라 53개 품종을 개발해 도내 농가 10.5ha에 보급했다. 지난 2018년에는 '레몬비치'를 포함한 경남 육성 5개 품종을 인도에 수출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