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고3·중3 온라인 개학 원격 수업 98.9% 참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전남 고3·중3 온라인 개학 원격 수업 98.9% 참여

    뉴스듣기

    전남교육청, 사상 첫 '온라인 개학' 돌입
    도내 고3, 중3 학생 3만 1300여명 원격수업
    대체로 원활 진행, 접속 불안정 사례 등 신고 접수도
    장석웅 교육감 "미래교육 새 지평 개척" 기대

    전남생명과학고등학교 9일 원격수업 장면.(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온라인 개학 첫날 전남에서는 대상 학생 가운데 98.9%인 3만 1010명이 원격수업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인해 미뤄진 2020학년도 새 학기 개학이 이날 온라인을 통해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시작됐다.

    면대면 수업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전남도내 중학교 248개교와 3학년 재학생이 없는 신설교 2개교(매성고, 한국창의예술고)를 제외한 고등학교 142교, 특수학교 8교 3학년 학생들이 일제히 온라인 개학을 했다.

    고등학교 3학년 1만 6592명 가운데 98.5%인 1만 6343명, 중학교 3학년 1만 4741명 중 99.5%인 1만 4667명이 원격수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총 3만 1333명 가운데 3만 1010명(98.9%)이 원격수업에 참여한 것이다. 미참여 학생의 원인으로는 기기장애나 사용미숙 때문이었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원격수업은 실시간 쌍방향 화상수업, 컨텐츠 활용형, 과제수행형, 기타 학교장이 정하는 유형 중에서 학교 별로 여건에 알맞은 방식을 선택해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겨울방학에 들어간 뒤 4개월여 만에 맞는 개학을 기념하는 '온라인 개학식'을 하는가 하면, 본격 수업에 앞서 온라인 '담임 시간'을 운영하며 교사와 학생이 정서적 공감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고생하는 분들에게 편지쓰기' 수업 등 인성교육도 이뤄졌다.

    사상 처음으로 원격수업을 해본 학생과 교사들은 '그동안 염려하고 긴장했던 것에 비하면, 비교적 순조롭게 수업을 진행했다', '오히려 학생의 상황이 컴퓨터에 보이기 때문에 집중도가 더 높은 것 같았다', '작은 학교가 많은 전남의 강점을 부각시킬 수도 있다'는 다채로운 반응을 내놓았다.

    전남도교육청이 학교 별로 맞춤형 안내를 하고,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대여하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결과 대체로 원활하게 수업이 진행됐다는 게 첫 날 평가다.

    다만 몇몇 학교에서는 교사용 컴퓨터가 노후화돼 접속이 안 되는 경우가 발생해 학교 보유 노트북으로 교체해 운영하기도 했다.

    이날 운영을 시작한 도교육청 원격수업 긴급지원 콜센터에는 EBS 로그인이 잘 안 되는 등 접속 불안정 사례가 5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EBS가 안정화되면 보완이 돼 크게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은 위기 상황에서 원격수업이 제대로 방향과 길을 찾아가는 데 전문적학습공동체가 활발하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날 강진 청람중학교(공립 특성화학교)에서 열린 온라인 개학식에 참석한 데 이어 전남생명과학고, 강진고를 방문해 첫 원격수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온라인을 통한 원격수업은 우리가 반드시 넘어야 할 도전이자 시대적 과제"라면서 "21세기를 살아갈 학생들에게 미래 핵심역량을 키우는 새로운 수업의 지평을 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