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명곤 "100만 돌파 '서편제', 지금이라면 1000만 관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김명곤 "100만 돌파 '서편제', 지금이라면 1000만 관객"

    뉴스듣기

    '韓 영화계 살아있는 역사' 임권택·김명곤, '방구석1열' 출연
    JTBC '방구석1열' 100회 특집 맞아 특별한 영화 이야기로 채워져

    (사진=JTBC 제공)
    한국 영화계에 살아있는 역사, 임권택 감독과 배우 김명곤의 영화 이야기가 공개된다.

    5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방송 100회를 맞아 한국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과 배우 김명곤이 출연해 '짝코'와 '서편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변영주 감독은 임 감독에 대해 "한국 영화사의 암울했던 시절부터 시스템이 변화한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국 영화의 명맥을 버티게 해준 영화들을 만들어왔다"라면서 "김명곤 배우는 한국 영화와 연극을 대표하는 배우고 '마당극'이라는 말을 만든 분이나 다름없다"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명곤은 1993년 개봉 당시 한국 영화 최초 100만 관객을 돌파한 '서편제'에 대해 "한국 영화계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라며 "지금처럼 전국에서 동시 상영을 했다면 1000만 관객을 훌쩍 넘었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임권택 감독은 한국 영화 역사상 최고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진도 아리랑' 롱테이크 신에 대해 "이렇게 유명한 신이 될 줄 몰랐다"라고 밝혔다.

    2018년 5월 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2020년 4월 5일 방송 100회를 맞은 '방구석1열'은 총 186편의 영화와 156명의 회원들의 이야기로 채워졌다. 이번 100번째 정모를 하기까지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성기, 전도연 등 특급 게스트들이 출연해 다양한 영화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구석1열'의 100회를 축하하는 영화인들의 영상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박찬욱 감독, 배우 박중훈, 가수 유희열 등이 축하의 말을 전했고, '미쓰 홍당무'와 '미씽: 사라진 여자'등을 연출한 이경미 감독은 "'방구석1열'을 통해 제 작품을 알게 됐다는 분이 많아서 특별히 고마움 느끼는 프로그램이다"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JTBC '방구석1열' 100회 특집은 4월 5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