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주경 "법 지키는 미래한국이 왜 꼼수? 민주당이 더 꼼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총선

    윤주경 "법 지키는 미래한국이 왜 꼼수? 민주당이 더 꼼수"

    뉴스듣기

    국론 분열, 경제 악화 반성않는 정부 오만
    대한민국의 건전 보수 대변하는 정당될터
    단지 의석수 늘리려 선거제 고친 여당
    공천 상처? 상처는 워낙 많이 받고 자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윤주경 (미래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

    오늘부터 4. 15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됩니다. 저희가 총선까지 최대한 많은 당을 초대해서 정책공약도 들어보고 후보들의 면면도 소개하고 궁금한 점들도 짚어보는 시간을 마련할 건데요.

    오늘은 이번 총선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죠? 지역구에는 단 한 석도 내지 않는 비례후보만을 낸 정당 세 곳을 연결해 보려고 합니다. 먼저 미래한국당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윤주경 선대위원장을 연결해 보겠습니다. 윤주경 위원장은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로 자유한국당에 영입이 됐고 우여곡절 끝에 미래한국당 비례 1번이 됐죠. 만나봅니다. 윤주경 위원장님 안녕하세요.

    ◆ 윤주경>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정당투표 용지가 48.1cm라고 하는데 거기에 지역구까지...

    ◆ 윤주경> 상상도 할 수 없는 거죠.

    ◇ 김현정> 그렇죠. 지역구 후보 내지 않는 비례정당도 상당히 많은 거고. 그런데 왜 미래한국당에 투표를 해야 하는가? 왜인가요?

    ◆ 윤주경> 제가 이 정권에 3년 동안 피부로 느낀 것은 정말 국민들이 둘로 극렬하게 갈라져서 대립하고 있는 거고 경제는 정말 악화일로라는 것을 느낍니다. 그리고 또 이런 것을 야기시킨 것에 대해서 잘못은 결코 인정하지 않는 모습에서 오만하다는 생각을 또 지울 수가 없는데요.

    ◇ 김현정> 오만하다.

    ◆ 윤주경> 네,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이 하실 수 있는 일은 투표를 통해서 선거를 통해서 야당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건강하고 튼튼한 야당이 경쟁을 함으로써 균형을 잡을 수 있는 것이고 이를 통해서도 대한민국이 또 멋진 도약을 이뤄낼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 거에 있어서 미래한국당을 선택해 주셨으면 좋겠는데요. 그렇다고 해서 이런 거에 대해서 미래한국당에 그냥 힘을 실어달라는 것이 아니고요. 미래한국당부터 변화하도록 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건전한 보수를 대변하는 정당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 김현정> 대한민국의 보수를 대변하는, 대표하는 당이 되겠다?

    ◆ 윤주경> 네.

    ◇ 김현정> 슬로건은 뭔가요? 슬로건과 공약 이런 것이 정당 투표할 때는 상당히 중요한 부분인데.

    ◆ 윤주경> ‘바꿔야 산다’는 그런 슬로건을 갖고 있습니다.

    ◇ 김현정> 미래통합당 슬로건이 ‘못 살겠다, 갈아보자’ 이거잖아요. 비슷하네요?

    ◆ 윤주경> 비슷하죠. 그래서 자매정당이고 형제정당이기도 합니다.

    ◇ 김현정> 그래요. 아니, 그러면 사실 선거 끝나면 미래한국당은 없어지는 거죠? 통합당으로 다 통합하시는 거죠?

    ◆ 윤주경> 목표는 그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런데 혹시 한선교 전 대표가 그랬듯이 ‘우리는 안 가겠습니다. 독립적으로 활동하겠습니다.’ 이럴 분은 안 계실까요?

    ◆ 윤주경> 제가 한 분, 한 분 여쭤보지는 않아서 모르겠지만 그러지는 않으시리라고 믿습니다.

    ◇ 김현정> 그래요. 그런데 지금 결과적으로는 민주당도 더불어시민당이라는 비례정당이 자매정당에 참여를 했습니다만 이렇게 연동형 비례제의 취지가 흐려진 첫 단추는 미래한국당의 탄생 때문 아니냐? 이런 비판이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 윤주경> 그 이전에도 4+1이라는 협의체를 통해서 정말 원칙도 없고 논의를 깊이 한 것도 아니고 단지 의석수를 늘릴 수 있다는 것만을 앞세워서 이런 법을 만든 것부터 원초적인 이유가 있는 것이죠. 그리고 미래한국당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 속에서 정당법이나 선거법을 거스르지 않는 테두리 안에서 정당하게 출발한 게 미래한국당이고요.

    그런 거에 비해서 정말 미래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자신들은 절대로 이런 비례용 정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그런 약속을 정의당이나 군소 정당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비례정당을 창당했다는 것은 그것이야말로 꼼수가 아닌지, 그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 김현정> 민주당이 오히려 더 꼼수인 거다? 애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과시키면서 우리는 이렇게 할 거라고 얘기했었기 때문에 이것은 꼼수가 아니다?

    ◆ 윤주경> 그리고 이렇게 될 걸 몰랐던 것도 아닌데 이미 벌어질 수밖에 없던 상황이었던 거죠, 처음부터.

    ◇ 김현정> 알겠습니다. 이런 질문도 하나 들어오는데요. ‘꼼수 4 플러스 1으로 인해 만들어진 연동형 비례제이기 때문에 이 미래한국당의 탄생, 위성정당의 탄생은 정당한 것이다’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런데 ‘일단 어찌됐든 간에 국회에서 정당하게 통과가 됐고 그래서 원칙으로 마련이 됐으면 거기에 따라야 하는 거 아니냐?’라는 반론도 들어옵니다.

    ◆ 윤주경> 그렇게 따라야 하기 때문에 이 법이 허용하는 안에서 법을 지켜가면서 만든 정당이기 때문에 꼼수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고요. 그것을 비난하면서도 그런 당을 만드는 그것이 더 꼼수인 거고 잘못인 것이죠.

    ◇ 김현정> 알겠습니다. 꼼수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그것이 더 꼼수다. 우리는 어찌 보면 정당한 저항이다’ 이런 말씀으로 들리네요.

    ◆ 윤주경> 네.

    ◇ 김현정> 그런데 윤주경 위원장님.

    ◆ 윤주경> 네.

    ◇ 김현정> 비례 1번이시고 지금 방송 인터뷰 얼마나 하셨어요?

    ◆ 윤주경> 좀 이 며칠 사이에 많이 했는데 저는 여전히 방송에 대해서는 아마추어를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웃음)

    ◇ 김현정> 조금 목소리에 떨림도 느껴질 정도로 정치판에는 처음 들어오시는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로 알려져 있던 독립기념관장 출신이신데요. 들어오시면서도 되게 우여곡절이 많았어요. 비례 순번 뒷번호였다가 안 된다라고 해서 다시 1번으로 옮겨지고 상처 안 받으셨나 궁금했어요.

    ◆ 윤주경> (웃음) 상처는 워낙 많이 받고 커서요. 큰 상처는 아니었습니다.

    ◇ 김현정> 아니, 왜 상처를 받으셨어요? 윤봉길 의사의 손녀신데.

    ◆ 윤주경> 학교 다닐 때 친구가 자랑스럽게 엄마한테 ‘얘가 누구 손녀래’ 하면 어떤 어머님은 ‘저런 애랑 놀지 말라’는 이런 말씀을 하셔서 그런 것들이 굉장히 상처였죠. 그런데 이런 말들을 하는 게 진짜 죄송스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 김현정> 무슨 말씀이신지 알겠습니다. 독립운동가의 후예로 사는 게 사실은 우리가 ‘자랑스러운 일이지 않느냐?’라고 하지만 자라는 과정에서는 정말 여러 모로 상처가 컸던 윤주경 후보. 여기까지 오늘 말씀 듣도록 하죠. 윤주경 미래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 오늘 귀한 시간 고맙습니다.

    ◆ 윤주경> 네, 감사합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