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997년생 축구선수,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청신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1997년생 축구선수,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청신호'

    뉴스듣기

    각국 NOC 화상회의서 IOC가 긍정적 의견 내놔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최근 각국 올림픽위원회와 가진 화상회의에서 2021년으로 미뤄진 2020 도쿄올림픽에 1997년생 남자축구선수의 출전 가능성을 묻는 대한체육회의 질의에 긍정적인 의견을 내놨다.(사진=대한축구협회)
    김학범 감독의 큰 고민이 해결될 수 있을까.

    2020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2021년으로 연기되자 유일하게 연령 제한이 있는 남자축구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올림픽 남자축구는 23세 이하 선수에게 출전 기회를 준다. 24세 이상 선수는 3명까지 '와일드 카드' 자격으로 출전권을 준다. 이 때문에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미뤄지며 2020년에 23세인 1997년생 선수가 자칫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한 한국도 같은 고민에 빠졌다. 김학범 감독과 함께 우승한 23명 중 무려 11명이 1997년생이라는 점에서 가뜩이나 이들 중 본선 멤버를 추려야 하는 김학범 감독에게 새로운 고민을 안겼다.

    비단 이 문제는 한국뿐 아니라 본선에 출전하는 모든 나라의 고민일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26일 AFC와 국제축구연맹(FIFA),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1997년생 선수의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인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식 문서를 전달했다.

    하지만 2021년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의 남자축구에 1997년생 선수가 출전할 가능성이 생겼다. IOC가 직접 가능성을 언급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31일 CBS노컷뉴스와 가진 통화에서 "IOC가 지난 27일 각 나라 올림픽위원회(NOC)와의 화상회의에서 대회 명칭이 2020 도쿄올림픽을 그대로 사용하는 만큼 남자축구의 경우 1997년생 선수의 출전이 가능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날 화상회의에 앞서 IOC에 1997년생 선수의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사전 질의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다만 IOC의 긍정적인 의견을 들었지만 1997년생 선수의 출전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올림픽 축구 종목의 가이드라인은 FIFA가 결정한다. FIFA는 아직 2021년으로 미뤄진 2020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