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지 6개' 양동근, 정든 코트와 작별…지도자로 새 도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반지 6개' 양동근, 정든 코트와 작별…지도자로 새 도전

    뉴스듣기

    양동근. (사진=KBL 제공)
    KBL 최고 가드 양동근(39)이 정든 코트를 떠난다.

    현대모비스는 31일 "양동근이 2019-2020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결정했다. 리그 조기 종료 후 구단 및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거쳐 결정했고, 1년 정도 코치 연수를 거친 뒤 지도자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양동근은 데뷔 후 14시즌 동안 현대모비스에서만 뛴 최고의 가드다. 2003-2004시즌 외국인 선수 트레이드 과정에서 KCC에서 넘어온 2004년 1순위 지명권으로 현대모비스와 인연을 맺었고, 유재학 감독과 함께 총 6개의 우승 반지를 꼈다.

    정규리그 MVP 4회, 챔피언결정전 MVP 3회 수상했고, 통산 665경기(정규리그)에 출전해 평균 11.8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국가대표로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여전히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냈다. 마지막 시즌이 된 2019-2020시즌 출전 시간이 평균 28분24초로 줄었지만, 평균 10점 4.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의 공식 은퇴식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고려해 2020-2021시즌 홈 개막전으로 미뤘다"면서 "은퇴식과 함께 양동근을 상징하는 등번호 6번의 영구결번식도 함께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