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재난지원으로 나라 거덜? 문제는 부정부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이재명 "재난지원으로 나라 거덜? 문제는 부정부패!"

    뉴스듣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라를 거덜낸 건 재난지원이 아니라 부정부패'라며 이재오 전 의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곳간이 거덜난 건 구휼미 때문이 아니라 도적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오 전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와 경기도 등 지자체의 중구난방 재난지원으로 나라가 거덜난다"며 특히 이 지사에 대해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4대강에 천문학적 예산을 낭비하고, 자원외교와 국방강화 핑계로 국가재정 빼돌리는 부정부패에만 익숙하시니, 세금 아껴 국민복지 늘리고 소비 진작시키려는 애타는 노력을 보고도 '재난지원 하다 나라 거덜난다'고 하실 만도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MB정권, 박근혜정권 10년간 부정부패, 예산낭비, 부자감세 안했으면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씩(510조원)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서도 "경기도는 증세권한도 없고 지방채 발행도 맘대로 못하며, 오로지 정해진 세금 아껴 1인당 11만원씩 약 1조 5천억원을 3개월 이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원한다"면서 "재난극복을 위한 경기도의 처절한 노력은 폄하하지 마시라"고 당부했다.

    그는 끝으로 "마침 자전거 타고 사대강변 달리시던 분들 모습이 떠오르며, '침묵이 금'이라는 말 참 좋은 말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 전 의원에 대해 날을 세웠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