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정부, 한·중 입국자 '2주 격리' 다음달 말까지 연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정부, 한·중 입국자 '2주 격리' 다음달 말까지 연장

    뉴스듣기

    이탈리아·스페인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 체류 외국인 입국 거부
    싱가포르·태국 등 동남아 7개국과 중동 11개국 입국자 2주간 격리

    26일 오전 일본 도쿄도에서 마스크를 쓴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자국으로 입국하는 이들을 지정 장소에 대기시키는 격리조치 적용기간을 한 달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NHK 등이 26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이날 구성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외국인뿐만 아니라 일본인까지 2주동안 지정장소에 격리하는 조치는 애초 계획한 것보다 한달 늘어난 다음달말까지 연장했다.

    대기 장소는 외국인의 경우 통상 호텔 등 숙박시설이고 일본인의 경우 자택이다.

    일본 정부는 또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에 체류한 적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도 27일 0시부터 거부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7개국과 이스라엘, 카타르 등 중동국가를 포함해 11개 국가에서 일본으로 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지정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일본의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기로 결정했다.

    이 조치는 28일 0시부터 실시되며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