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쿄지사 "외출 자제" 요청하자 日 국민 '사재기' 시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도쿄지사 "외출 자제" 요청하자 日 국민 '사재기' 시작

    뉴스듣기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외출 자제" 요청하자 시민들 생필품 사재기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냉정한 대응 부탁" 자제 요청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수도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여파로 식료품 등 주요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26일 일본 언론은 도쿄 시내 슈퍼 상점 진열대가 시민들의 사재기로 텅텅 비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코로나19 환자 증가를 이유로 시민들에게 주말 외출 자제를 당부한 뒤 사재기 현상이 벌어졌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SNS에도 텅 빈 수퍼마켓 진열대를 촬영한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도쿄도내 일부 점포에서 많은 이용자가 상품을 구입해 식료품 등이 품귀상태가 됐다"면서 "정부는 각 상품의 품귀 원인을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해가겠다. 국민 여러분에게도 올바른 정보에 근거한 냉정한 대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을 근거로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