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BO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 배포…'안전관리' 최우선

뉴스듣기


야구

    KBO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 배포…'안전관리' 최우선

    뉴스듣기
    (사진=KBO 통합 매뉴얼 캡처)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통합 매뉴얼을 발표했다.

    KBO는 19일 자료에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가 시시각각 변하는 코로나19 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통합 매뉴얼을 수립해 각 구단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세부 내용으로는 '사회적 거리 두기'의 기본 지침과 예방 수칙을 보다 상세하게 명시해 준수하도록 했다.

    훈련 기간 중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각 구단에 보고하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뒤 자택에서 대기하는 프로세스도 정리했다. 확진 시 정부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접촉자는 14일간 자가격리 된다.

    외국인 선수의 안전 관리도 강화된다. 아직 입국 전인 외국인 선수는 현재 정부 지침인 특별입국절차(입국장 1차 검진, 자가진단 앱 설치, 발열 체크, 건강상태 질문서)와 함께 구단 자체적으로 2차 검진 및 진단검사를 하기로 했다. 음성으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해당 외국인 선수는 숙소에서 대기해야 한다.

    KBO는 앞으로 주 3회 이상 코로나19 대응 TF 회의를 열어 추이를 체크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