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내·아들 흉기 살해 도주범 검거…경찰, 빈집 뒤지다 발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아내·아들 흉기 살해 도주범 검거…경찰, 빈집 뒤지다 발견

    뉴스듣기

    빈집 창고에 숨어 있다 재수색 나온 경찰이 찾아

    부부싸움 중 흉기를 휘둘러 아내와 아들을 숨지게 하고 달아난 50대 가장이 범행 이틀 만에 붙잡혔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14일 오후 5시 50분께 함양군 함양읍 한 빈집 창고에 숨어있던 A(56) 씨를 검거했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던 그는 지난 12일 오전 6시께 아내와 자녀가 머물던 진주시 상평동 주택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아내와 자녀를 흉기로 찔렀다.

    이 때문에 아내(51)와 중학생 아들(14)이 숨지고 고등학생 딸(16)은 크게 다쳤다.

    A 씨는 곧바로 승용차를 타고 자신의 집이 있는 함양군으로 달아났다.

    그는 함양읍에 있는 자신의 집에 들러 승용차와 휴대전화를 버린 후 인근 야산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300여명을 동원해 그를 추적했다.

    A 씨가 숨어 있던 빈집은 그가 사는 함양군 집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해당 빈집을 수색했지만, A 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진주경찰서 형사들이 재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빈집 창고에 은신해 있던 A 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 씨가 야산에서 내려와 빈집에 은신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 씨를 진주경찰서로 압송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