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공항 국제선 운항 '올스톱'…"이런 일은 처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제주공항 국제선 운항 '올스톱'…"이런 일은 처음"

    뉴스듣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편이 급감하면서 14일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항공기 운항이 멈춰 섰다.

    중국과 일본·태국·대만·말레이시아 등을 잇는 제주 직항 노선이 차례로 중단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8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오후 3시 제주에 도착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D7501편이 취소됐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3일 0시(현지시간)부터 한국인과 한국발(發) 외국인 여행자의 입국을 금지함에 따라 제주와 쿠알라룸푸르를 잇는 직항 노선이 완전히 끊긴 것이다.

    제주에 체류 중인 자국민들을 위해 운행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말레이시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했다.

    해당 항공사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말레이시아 정부의 한국발 항공기의 입국 금지 방침이 강경하다. 정부의 지침을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평소대로라면 제주공항 동계스케줄(2019년 10월 27일∼2020년 3월 28일)에 따라 5개국 26개 노선에 주(週) 390편의 항공기가 운항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홍콩을 비롯한 중국·대만 등 중화권 노선, 태국 노선 등이 지난 1일 자로 전면 중단됐다.

    이어 지난 9일 0시를 기해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제주-일본 3개 직항 노선이 차례로 중단됐다.

    현재 제주와 중국 상하이를 잇는 춘추항공이 자진 출국을 신청한 중국 불법체류자들을 위해 임시편을 운항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이번 주말 이틀간 운항하지 않으면서 결과적으로 제주공항에 국제선 비행기가 한 대도 뜨거나 내리지 않게 됐다.

    이날 제주공항 국제선 발권 카운터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도 대부분 철수한 상태였다.

    공항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사드 사태나 폭설 당시에도 적어도 '결항' 표시는 떴다. 이처럼 모든 국제노선이 중단돼 출발·도착 비행기가 한 대도 뜨지 않은 적은 없었다"며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제주와 중국을 오가던 춘추항공 임시편도 애초 이달 28일까지 이어질 계획이었지만, 오는 16일과 18일 각 1편(도착 기준)만 운항하는 것으로 계획이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춘추항공의 경우 임시편 운항 계획이 수시로 바뀌는 등 매우 가변적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지금 상황이라면 1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제주에 뜨고 내리는 국제선 항공편은 0편"이라며 "29일부터 하계 스케줄이 확정·운영되지만, 당장 국제선 항공편 운항 재개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