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실상 종신형…미투 촉발 와인스틴, 1심서 23년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사실상 종신형…미투 촉발 와인스틴, 1심서 23년형

    뉴스듣기

    와인스틴측 항소 방침

    (사진=연합뉴스)
    각종 성추행과 성폭행 혐의로 전세계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미국 할리우드의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7)이 23년형을 선고받았다고 미 언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 맨해튼에 소재한 뉴욕 1심 법원은 이날 선고 공판에서 와인스틴 형량을 확정했다. 와인스틴은 현재 법정 구속된 상태다.

    검찰이 요청한 29년형보다는 다소 낮은 형량이다.

    다만 와인스틴의 나이를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종신형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CNBC방송은 평가했다.

    앞서 배심원들은 1급 범죄적 성폭행과 3급 강간 등 2개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린 바 있다. 종신형이 가능한 약탈적(predatory) 성폭행 혐의에 대해선 무죄 평결이 내려졌다.

    제임스 버크 판사는 1급 범죄적 성폭행 혐의로 20년형, 3급 강간 혐의로 3년형을 각각 선고했다.

    이번 선고는 TV 프로덕션 보조원인 미리엄 헤일리, 배우 지망생이었던 제시카 만 등 2명에 대한 성폭행 혐의를 적용한 것이다.

    헤일리는 지난 2006년 와인스틴이 맨해튼 아파트에서 강제로 오럴섹스를 했다고 주장했다. 만은 2013년 맨해튼의 한 호텔 방에서 와인스틴으로부터 강간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와인스틴은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면서 무죄를 주장해왔다. 와인스틴 변호인은 항소할 방침이다.

    앞서 와인스틴은 2017년 10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통해 30여년간 유명 여배우는 물론 회사 여직원 등을 상대로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동을 해온 것이 드러나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지위에서 추락했다.

    피해를 주장한 여성만 80명이 넘었으며, 이들 중에는 앤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애슐리 저드 등 유명 여배우도 있었다.

    와인스틴은 미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별도로 기소된 상태다.

    이탈리아 모델이자 여배우로 알려진 한 여성은 와인스틴이 2013년 2월 LA 베벌리힐스의 한 호텔에서 자신을 강간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여성은 같은 달 LA의 한 호텔에서 와인스틴이 자신을 강제 추행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