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홈런 군단에 KKKK' 김광현, 4G 연속 무실점 행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홈런 군단에 KKKK' 김광현, 4G 연속 무실점 행진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사진=연합뉴스)
    올해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시범 경기에서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었다. 홈런 군단을 상대로 삼진쇼를 펼쳤다.

    김광현은 10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의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와 시범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안타 2개를 내줬으나 삼진 4개를 솎아냈다.

    비록 시범 경기지만 4경기 연속 실점하지 않는 상승세를 이었다. 평균자책점 0을 유지했다. 이날까지 김광현은 8이닝 5피안타 1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김광현은 예정된 등판을 마치고 2 대 0으로 앞선 4회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날 김광현은 3이닝 혹은 45개의 공을 던질 예정이었다.

    빅리그 5선발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김광현은 지난달 27일 뉴욕 메츠와 시범 경기에 처음 선발 등판해 2이닝 3탈삼진의 완벽투를 펼쳤다. 이후 두 번의 불펜 등판으로 경기 감각을 이어간 김광현은 이날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다시 존재감을 뽐낸 것이다.

    이날 김광현은 상대 홈런 타자들을 압도했다. 1회부터 지난해 36개, 37개의 아치를 그린 맥스 케플러와 조시 도널드슨을 잇따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 호르헤 폴랑코의 땅볼 타구는 직접 잡아 이닝을 마쳤다.

    2회도 김광현은 지난해 41홈런을 때려낸 넬슨 크루스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2이닝 연속 삼자 범퇴를 만들어내며 순조로운 피칭을 이었다.

    다만 김광현은 3회 다소 흔들렸다. 1사에서 알렉스 아빌라, 힐베르토 셀레스티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 2루 득점권에 몰렸다. 1, 2번 상위 타순을 상대해야 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다시 미네소타 거포 테이블 세터들을 눌렀다. 케플러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김광현은 도널드슨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광현은 팀이 3 대 0으로 이기면서 승리 투수의 기쁨도 맛봤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SNS에 "김광현이 이번 스프링캠프 때 펼친 기록을 살펴보라"고 띄우기에 나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