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에 농구장 비상…두려움에 떠나는 외인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코로나19'에 농구장 비상…두려움에 떠나는 외인들

    뉴스듣기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으로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이는 KT 바이런 멀린스(오른쪽). (사진=KBL 제공)
    "진짜 괜찮나? 조심하면 되나? 불안감이 생기네요."

    코로나19가 농구장에 들이닥쳤다. 이미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시작한 데 이어 외국인 선수들이 줄줄이 팀을 떠나고 있다. KT 앨런 더햄을 시작으로 오리온 보리스 사보비치가 계약 해지와 함께 팀을 떠났고, KT 바이런 멀린스도 27일 SK전이 열리는 잠실학생체육관에 동행하지 않았다.

    KT 서동철 감독은 SK전을 앞두고 "어제도 황당했는데 오늘 또 황당했다"면서 "더햄은 설득이 안 됐다. 본인 의사를 존중하겠다고 했다. 멀린스는 오전 훈련 전까지도 '더햄 몫까지 할 테니 걱정말라'고 했다. 훈련을 잘하고 출발 직전에 못 뛰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두려움 탓이다. 면담을 통해 설득에 나섰지만, 돌아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했다.

    서동철 감독은 "둘을 같이 면담했다. 설득에 한계가 있었다. 주의하면 예방이 가능하니 조심하면 된다고 상황을 그대로 이야기해줬다. 구단에서도 적극적으로 예방하겠다고 했다"면서 "더햄은 이해하지만, 위험하다고 생각해 결정에 변함이 없다고 했다. 설득할 명분이 없었다. 계약 해지에 대한 위약금이나 한국에 다시 못 오는 규정을 설명했지만, 단호했다"고 말했다.

    일단 멀린스의 경우 수원 숙소에 남았다. 하지만 마음을 돌리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서동철 감독은 "멀린스의 속을 모르겠다. 일단 숙소에 두고 왔다"면서 "다시 가서 이야기를 하겠지만, 내가 보기에는 안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SK의 상황은 그나마 괜찮았다. KBL에서만 12시즌째 뛰고 있는 애런 헤인즈와 이번 시즌 처음 한국에 온 자밀 워니 모두 남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워니의 마음을 잡는 데는 베테랑 헤인즈의 역할도 컸다.

    SK 문경은 감독은 "워니도 타 팀 선수들, 미국 대사관과 연락을 하면서 조금 동요하는 것 같았다"면서 "헤인즈는 미국 가족들이 걱정하지만, 하루 이틀 있었던 것도 아니고 괜찮다고 했다. 워니도 나만 믿겠다고 했다. 예방을 철저히 하고 있으니 잘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KBL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기존 숙소 폐지 방침을 잠시 철회하고, 원할 경우 숙소 생활을 한시적으로 허가했다. SK도, KT도 최대한 숙소에서 머물면서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있다.

    문경은 감독은 "총각들은 다 들어오라고 했다. 코칭스태프도 나가지 않고 있다. 유부남들은 선택권을 줬다. 나도 월요일에 들어가서 처음 나왔다"고 말했고, 서동철 감독도 "될 수 있으면 숙소에서 지내라고 했다. 자발적으로 조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그 중단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선수들의 안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서동철 감독은 "성적에 문제가 되는 상황이 됐다. 그 와중에 사람이라 선수단은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지 걱정이 됐다. 진짜 괜찮나? 조심하면 되나? 불안감이 커지는 게 사실"이라면서 "솔직히 리그 중단 이야기를 하면 '성적이 떨어질 것 같으니 그런다'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다만 지금 시점에서는 정말 안전한가 고민해야 할 것 같다. 중단 이야기는 오해를 살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문경은 감독도 "감독들 사이에서도 중단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