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B, 상승세 BNK 꺾고 3연승…1경기차 단독 선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KB, 상승세 BNK 꺾고 3연승…1경기차 단독 선두

    뉴스듣기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상승세의 부산 BNK를 꺾고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KB는 26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트윈 타워' 카일라 쏜튼(16점·16리바운드)과 박지수(14점·10리바운드)를 앞세워 BNK를 62-57로 힘겹게 제압했다.

    3연승을 달린 KB는 19승 6패가 돼 2위 아산 우리은행(17승 6패)에 1경기 차로 앞섰다. BNK는 시즌 두 번째 3연승을 노렸지만 패하는 바람에 8승 16패, 최하위로 떨어졌다.

    BNK는 1쿼터 4분 11초를 남기고서야 첫 득점을 하는 등 KB에 9-18로 끌려갔지만, 2쿼터 진안(12점)의 연속 득점으로 32-35, 3점차로 추격하며 전반을 마쳤다. 진안은 2쿼터에만 10점을 넣었다.

    KB는 3쿼터에 들어가면서 센터 박지수의 골밑 득점이 잇따라 나와 급한 불을 껐다. 4분 25초를 남기고는 BNK 구슬(14점)이 U-파울을 저지르자 KB 강아정(10점)이 자유투 2개를 넣어 44-38로 달아났다.

    KB는 4쿼터에 강아정, 심성영의 중·장거리포로 점수를 보태 쿼터 중반까지 10점 이상의 점수 차를 유지했다.

    BNK는 KB의 턴오버가 잇따라 나온 틈을 이용, 추격을 시작해 3분 46초를 남기고 다미리스 단타스(9점·8리바운드)의 골밑슛으로 49-57, 8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당황한 KB는 계속된 실책으로 종료 31.9초 전 60-57까지 쫓겨 위기를 맞았다.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KB는 종료 7.1초를 남기고 페인트 존에서 던진 염윤아의 슛이 림을 통과해 승기를 잡았다.

    한편 BNK의 신예 가드 안혜지(7점·4어시스트)는 130경기 만에 500어시스트를 돌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