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V-리그 첫 무관중 경기, 장내 아나운서가 필요했던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V-리그 첫 무관중 경기, 장내 아나운서가 필요했던 이유

    뉴스듣기

    코로나19 영향으로 25일 경기부터 무관중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의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6라운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V-리그 역사상 최초로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사진=한국배구연맹)
    2005년 출범한 V-리그는 지금까지 관중 없이 경기를 치러본 적이 없다. 하지만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V-리그 남자부 6라운드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열렸다.

    한국배구연맹(KOVO)가 지난 23일 코로나19의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의 남자부 6라운드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IBK기업은행 경기와 함께 V-리그 최초의 무관중 경기로 역사에 남게 됐다.

    그렇다면 V-리그 최초의 무관중 경기는 이전과 무엇이 달랐을까.

    수원체육관에 도착하자 썰렁한 분위기와 함께 굳게 닫힌 관중 출입구가 눈에 띄었다. 경기장 안에도 찬 공기만 가득했다. 아무리 관중이 적다고 하더라도 아예 없는 것과는 차이가 있는 만큼 경기 전 만난 양 팀 감독도 이 부분을 가장 걱정했다.

    경기 전 만난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관중이 없으면 아무래도 선수들이 집중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더 파이팅하라고 주문했다”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무관중 경기는 처음이라는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도 “관중이 환호하는 가운데 경기하는 것이 프로스포츠다. 관중의 함성과 응원은 선수들에게 힘이 되어주는데 그런 면에서 분명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기를 앞두고 이날 사용될 경기구에 소독제를 뿌려 혹시 모를 감염을 예방하는 모습처럼 선수들은 평소였다면 나오지 않았을 낯선 장면을 경기 중 여러 번 보여주기도 했다. 두 팀 감독이 모두 우려했던 바로 그 모습이다. 그럴 때마다 벤치와 웜업존에서는 더 큰 함성과 격려가 터져 나왔다.

    코트 안의 선수와 벤치, 웜업존까지 평소와 다르지 않았던 경기는 원활한 경기 운영을 위해 볼 리트리버와 마퍼, 전산요원까지 경기 구성원은 어느 한 명 빠진 이가 없었다. 평소처럼 전광판이 운영됐고, 선수 응원가도 텅 빈 경기장에 울렸다.

    무관중 경기로 열린 한국전력-삼성화재의 경기였지만 수원체육관의 장내 아나운서 전성현 씨(사진 상단 붉은 상의)는 원활한 경기 운영을 위해 자리를 지켰다. 물론 코로나19의 감염을 막기 위해 평소와 달리 마스크를 쓴 채였다.(사진=한국배구연맹)
    다만 관중이 무관중 경기로 열리는 만큼 이날 수원체육관은 평소의 1/3 수준의 운영인력만 투입됐다. 운영업체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관중 입장 등을 돕는 안전요원뿐 아니라 응원단이 없다. 경호 인력도 평소보다 크게 줄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수원체육관에서 가장 이색적인 장면은 무관중 경기였음에도 장내 아나운서가 자리를 지켰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장내 아나운서는 응원단과 함께 경기장을 찾는 관객을 위한 역할로 인식되어 있지만 무관중 경기에도 장내 아나운서가 자리를 지킨 이유는 따로 있다.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르지만 TV중계는 그대로 하는 만큼 원활한 방송 중계 진행을 위해 경기 상황 안내 등 기존 장내 아나운서의 역할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관중 없이 열리는 경기라는 점에서 경기 내내 마스크를 쓰고 있다는 점이 평소와 달랐던 유일한 차이다.

    수원체육관에서 13년째 장내아나운서를 맡고 있는 전성현 씨는 “팬들은 안 계시지만 두 팀이 더 페어플레이할 수 있게 하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 멘트는 평소보다 간결하게 최소화할 것”이라며 “평소 관중이 계실 때는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벗고 일했지만 오늘은 구단의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쓰고 일한다”고 말했다.

    V-리그 역사상 처음 경험하는 무관중 경기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주춤해질 때까지 앞으로도 계속된다. V-리그가 처음 경험하는 무관중 경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분명한 점 한가지는 언제나 변함없이 자리를 지켜줬던 배구팬의 소중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