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랑스, 한국여행에 선 그었다…여행주의보 2등급 격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프랑스, 한국여행에 선 그었다…여행주의보 2등급 격상

    뉴스듣기

    프랑스 외무부, 한국 여행등급 1단계에서 3단계로 두 단계 올려
    교육부도 최근 한국 여행한 학생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 지시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인근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한국 여행 경보를 기존 1단계(정상)에서 3단계(여행자제 권고)로 격상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25일(현지시간) 한국 여행 경보 등급을 평상시인 1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한국 여행은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프랑스의 국가별 여행권고 등급은 총 4단계로, 정상인 1단계(녹색), 주의 요망인 2단계(황색),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3단계(주황색), 강력히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4단계(적색)로 구성돼 있다.

    프랑스 외무부는 "코로나19의 확산세와 해당 국가 보건당국이 취한 조처들을 감안해 필수적인 사유가 없는 프랑스 국민은 한국 입국을 자제하고, 거리를 두고 상황을 지켜볼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한국에서는 많은 확진자가 대구와 경북에서 집계됐다"면서 "한국 정부는 경계수준을 최대한의 수준으로 올렸으며, 각급 학교의 개학도 연기됐다"고 설명했다.

    외무부의 조처와 별도로 프랑스 교육부도 각급 학교에 전날 공지문을 하달하고, 학생 본인이나 가족이 최근 한국에 방문한 적이 있는 경우 해당 학생을 의무적으로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지시했다.

    앞서 프랑스 교육부는 지난 20일 각급 학교에 하달한 공문에서는 학생 또는 학생의 가족이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경우 2주간의 자가격리를 '권고'하라고 지시했었다.

    한국에서 프랑스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프랑스 당국의 특별한 통제나 제한 조치는 현재까지 없다.

    프랑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 확산 이후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에 대해서도 특별한 통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다만, 프랑스 보건당국은 발열이나 호흡기 이상 등 감염 의심증세가 있는 입국자들의 경우 프랑스 내에서의 대처 방법과 연락처 등을 한국인 여행자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이 가운데 80대 중국인 관광객이 지난 14일 숨졌고, 나머지 11명은 모두 완치판정을 받고 귀가 조치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