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정부, 한국 여행경보 '최고' 단계로 격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美정부, 한국 여행경보 '최고' 단계로 격상

    뉴스듣기

    3단계 '경고' 발령..."불필요한 여행 자제"

    (사진=미국 CDC 홈페이지 캡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등급을 최고 단계인 3단계로 격상했다.

    CD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3단계인 '경고'(Warning)로 올리고 자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정부 기관인 CDC는 "사람간에 전파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호흡기 계통의 질병이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며 "노인들이나 만성 질병이 있는 사람들은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레벨3단계인 '경고'는 레벨2단계인 '경계', 레벨1단계인 '주의'에 비해 가장 높은 여행 경보 등급이다.

    이에 앞서 미국 국무부는 22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는 우리 국민의 미국 입국에 대해서는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고 있다.

    CDC는 다만 미국 국민들 가운데 최근 14일 이내에 한국을 다녀온 뒤 열이나 기침을 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에 들어간 뒤 즉시 의료기관에 전화로 먼저 상담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