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I로 신속·정확하게 '점박이물범' 식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AI로 신속·정확하게 '점박이물범' 식별

    뉴스듣기

    해수부, AI 기술 프로그램 '핫스포터' 도입

    점박이물범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오는 4월부터 야생동물 개체 식별에 활용되는 인공지능(AI) 기술 프로그램 핫스포터를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조사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핫스포터는 멸종위기종인 그레비얼룩말의 멸종을 막기 위해 미국 렌슬리어 공대 컴퓨터공학과에서 개발한 AI기술 프로그램으로 생물의 고유한 특징을 분석하여 개체를 식별하는 기술이다.

    해수부는 "그레비얼룩말과 같이 점박이물범도 각 개체마다 사람의 지문처럼 고유한 반점과 패턴을 가지고 있다"며 "이 특성에 따른 고유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동안 점박이물범 서식행태 등을 조사하기 위해 점박이물범의 특정 부위를 촬영한 사진 수천 장을 사람이 일일이 비교해야 했기 때문에 분석에 많은 시간이 걸렸으며 분석자의 숙련도와 집중도에 따라 분석결과가 달라져 점박이물범 개체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촬영된 점박이물범 개체를 식별하는 데 시범적으로 핫스포터를 적용하였다. 그 결과 1년치 자료 분석을 기준으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분석시간이 40시간에서 4시간으로 줄었으며 정확도도 더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

    점박이물범은 겨울철 중국 랴오뚱만 일대에서 번식하다가 봄부터 가을까지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일대로 이동하여 서식한다.

    해수부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되어 있는 점박이물범 보호를 위해 2006년부터 점박이물범 서식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인공쉼터를 조성한 바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AI 기술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이 가능해질 전망"이라며 "정확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 보호‧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