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 '나경원 지역구'에 최기상 전 판사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주 '나경원 지역구'에 최기상 전 판사 검토

    뉴스듣기

    우리법연구회 출신 최기상, 서울 동작을 전략공천 유력
    강희용 지역위원장 카드도 여전히 살아 있어
    '조국 수호' 김남국 변호사, 중구성동과 금천 놓고 저울질
    26일 영입인재 배치 마무리

    최기상 전 북부지법 부장판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을에 우리법연구회 출신인 최기상 전 북부지법 부장판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24일 논의하고 있다. 최 전 부장판사는 진보 성향 법관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다.

    다만 동작을에서 오랜 기간 기반을 닦아온 강희용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기사회생 할 가능성도 아예 없지는 않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건 아니다"라며 "최 부장판사가 유력하긴 하지만, 기존에 강희용 위원장도 미래통합당 나경원 의원을 상대로 여론조사에서 앞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영입인재 중에서 전략공천된다면 최 전 부장판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동작을은 판사 출신 대 판사 출신의 대결이자 남녀 성대결 구도로 총선이 치러질 공산이 커졌다.

    '조국 수호'를 주장하며 서울 강서갑 출마를 타진했던 김남국 변호사는 서울 중구·성동이나 금천구에 전략공천될 가능성이 크다.

    공관위는 중구성동을을 전략지역으로 정했다가 최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경선 지역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해왔지만, 예비후보들의 본선 경쟁력을 고려해 전략지역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생활 문제로 불출마를 결정한 이훈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금천구도 이날 전략지역구로 추가 선정되면서 김 변호사의 출마지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불출마를 선언한 경기 고양정에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대표를 전략공천했다. 첫 현역의원 탈락 지역구인 경기 의왕·과천엔 이소영 변호사를 전략공천했다.

    영입인재들이 전략선거구에 속속 배치되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달 26일 전후로 이들에 대한 거취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