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한미군, 이 와중에 타운홀 미팅…'방위비 압박용' 눈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주한미군, 이 와중에 타운홀 미팅…'방위비 압박용' 눈총

    • 2020-02-24 17:27
    뉴스듣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 이어 나온 조치…"오늘 전국적으로 개최"
    한미 국방장관 회담 앞두고 교착상태 방위비 협상 압박용인 듯

    (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이 24일 한미 방위비 협상이 제자리걸음을 하는 것과 관련해 주한미군 관련 당사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타운홀 미팅을 전국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9년 방위비 분담금협정이 체결되지 않고 9000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의 잠정적 무급휴직을 초래하는 차후 협정의 공백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늘 미군, 유엔사 장병, 그들의 가족, 미 군무원, 계약직 직원 및 미군기지 내 서비스를 이용하는 인원을 위한 타운홀 미팅을 전국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군에 미칠 위험 요소를 완화할 주요 보직을 파악하기 위해 계속해서 신중히 계획을 세워왔으나 한국인 직원들의 잠정적인 부재로 인해 일부 주한미군 시설 서비스의 수준이 저하되거나 중단 또는 취소될 수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 국방부는 전날 주한미군의 핵심적 군수지원 계약이나 생명, 안전, 준비태세 업무 등에 종사하는 한국인 직원들의 급여는 계속 지원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이날 자료에서 "잠정적 무급휴직은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에게 정서적으로나 재정적으로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고 주한미군 내 서비스에도 부정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불행하게도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잠정적 무급 휴직 및 이로 인해 자국민들에게 초래되는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이날 타운홀 미팅이 전국적(peninsula-wide)으로 열릴 것이라고만 밝힐 뿐 구체적인 개최 일시와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미 양국은 올해부터 적용되는 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최종 타결 여부를 놓고 막판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 참가하기 위해 출국한 상태다.

    주한미군의 타운홀 미팅은 방위비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기 위한 압박용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주둔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국회 일정까지 중단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시기적으로 적절한 처사였는지 논란이 뒤따를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