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로 국회 오후 6시부터 폐쇄…방역 뒤 26일 재개방(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코로나로 국회 오후 6시부터 폐쇄…방역 뒤 26일 재개방(종합)

    뉴스듣기

    국회 본관, 의원회관 등 오후 6시부터 24시간 잠정 폐쇄
    방역 뒤 26일 오전 9시 재개방…필수인력만 소통관 배치
    토론회 참석자 확진으로 심재철 원내대표 등 검진…내일 결과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에서 열렸던 토론회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된 24일 오후 국회 본청 일부 출입문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국회는 24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을 잠정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국회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도서관, 국회의정관, 국회어린이집도 방역 대상에 포함됐다.

    방역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진행된다. 국회는 26일 오전 9시 다시 개방한다. 따라서 다음날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

    국회 필수인력은 현재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소통관에서 업무를 볼 계획이다. 필수인력 제외한 외부인 인력은 국회에 들어올 수 없다.

    국회는 감염병에 오염됐다고 인정되는 장소를 일시적으로 폐쇄하거나 소독할 수 있는 조항(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법류 제47조)에 의거해 결정했다.

    한 대변인은 "이 같은 일정은 문희상 국회의장께서 최종 결정했으며, 앞서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등 여야 3개 교섭단체와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가 22일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된 상태다.

    당시 토론회에 참석했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포함해 같은 당 곽상도, 전희경 의원 등도 이날 검진을 마치고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감염 여부는 다음날 오전 중 나올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