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당 TK 의원들,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통합당 TK 의원들,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뉴스듣기

    TK 특별재난지역 선포‧예산지원‧전폭지원 촉구
    "정부 뒤늦은 위기경보, 지역 방역‧의료체계 무너져"
    "민간과 정부의 의료진과 장비 총동원령 내려야"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소속 TK(대구‧경북) 지역구 의원들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촉구했다.

    통합당 소속 주호영‧김상훈‧윤재옥‧곽대훈‧김석기‧정태옥‧강효상 의원은 이날 오후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안이한 인식으로 인한 뒤늦은 위기경보로 방역 및 의료체계가 급속도로 무너졌다"며 "당장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고 말했다.

    지난달 초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한 이후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8일 대구를 중심으로 재차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대구 지역 확진자 수는 400여명을 넘어섰다.

    통합당 TK 의원들은 "지난 18일 첫 확진자 발생 이래 7일 만에 대구는 457명, 경북은 186명으로 급증했다"며 "정부는 뒤늦게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라고 말로만 격상했지 현실적인 지원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구와 경북지역은 마스크 등 생필품은 물론 의료장비 부족 등 사회‧경제적으로 도시 전체가 마비되는 등 엄청난 혼란에 휩싸였다"며 "직간접적인 피해와 지역 주민의 공포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함께 △전폭적 예산 지원 △가용자원 총동원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재난 특교세와 예비비, 이월액을 비롯한 긴급 재난 등에 쓰이는 모든 종류의 국비를 제도와 절차를 넘어 속히 투입해야 한다"며 "정부는 민간과 정부의 의료진과 장비의 총동원령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