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정경두 국방, 주한미군전우회 간담회

    뉴스듣기

    정 장관 "대한민국 안보를 위해 헌신한 것에 감사"

    (사진=국방부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23일 주한미군전우회(KDVA) 임원진과 간담회를 하고 워싱턴D.C.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를 위로했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KDVA 회장인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 등 임원진과 만난 자리에서 주한미군으로 복무하면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 헌신했고, 전역 후에도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KDVA 구성원들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샤프 회장은 "한미동맹이 앞으로도 더욱 강력히 유지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6·25전쟁 70주년을 맞는 올해는 한미동맹에 특별한 한해인 만큼 그 가치를 고양하고 주한미군 장병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 장관은 또 6·25 참전용사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70년 전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미국 참전용사들의 희생 덕분에 오늘날 대한민국이 세계 10위권의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됐고 우리 국민은 영원히 참전용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갖고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국전참전용사회(KWVA) 폴 커닝햄 씨는 "많은 참전용사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과 경제 번영을 목격하면서 참전의 의미와 보람을 더욱 느꼈다"며 "전사자들도 자기 죽음이 절대 헛되지 않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