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합당, 4‧15 총선 한해 '100% 국민경선' 실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통합당, 4‧15 총선 한해 '100% 국민경선' 실시

    뉴스듣기

    당 최고위, 당내 '100% 국민경선' 실시안 의결
    보수통합 일정 감안해 결정…기존 '당원50%‧일반50%'案 배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심사에서 김형오 위원장을 비롯한 공천관리위원들이 후보자들의 이야기를 듣고있다.(사진=윤창원 기자)
    미래통합당은 24일 오는 4월 실시되는 21대 총선 한해 당내 '100% 국민경선'을 실시하기로 의결했다.

    통합당 내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에 한해 당내 경선을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로 실시하는 안이 통과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 등이 참여해 출범한 미래통합당은 기존 한국당 경선 방식인 '당원 50%‧일반국민 50%'을 배제하기로 한 것이다. 한국당 당원 수가 절대적으로 많은 점을 감안해 형평성을 고려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통합당은 서울 서초을, 서대문을, 마포갑 등을 경선 지역으로 선정하고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경선을 진행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