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서도 신천지 관련 시설 전격 폐쇄, 전담조 편성 현황 파악

뉴스듣기


부산

    부산서도 신천지 관련 시설 전격 폐쇄, 전담조 편성 현황 파악

    뉴스듣기

    부산지역 22일 기준 확진자 3명
    질본에서 신천지 관련 부산거주자 15명 명단 통보

    부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22일 기준으로 3명 발생한 가운데 부산시는 지역 내 신천지 시설을 전격 폐쇄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사진=자료사진)

     

    부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22일 기준으로 3명 발생한 가운데 부산시는 지역 내 신천지 시설을 전격 폐쇄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특히, 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천지대구 교회와 관련된 신천지 신자 15명 명단을 통보받아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부산시는 22일 오전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현황과 관련된 대응 체계를 설명했다.

    먼저 시는 대구의 사례와 같이 신천지 신자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가 크게 위협이 될 것으로 보고 신천지 교회 2곳과 동구 연수원 1곳 등 3곳을 임시 폐쇄했다.

    또, 신천지 관련 모임 시설 41곳(의심시설 포함)도 22~23일 현장 점검 후 폐쇄 조치하고 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군 공무원 전담조를 편성했다.

    시는 부산지역 신천지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신천지 측에 신자 명단 등 협조 요청을 했다. 부산에는 대략 신천지 신자가 만5천명~2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부산시는 이날 오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부산에 거주하는 신천지 관계자 15명의 명단을 통보받았다.

    하지만, 이들이 대구 신천지교회나 청도 대남병원 등을 방문했는지는 불분명해 일단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등 전수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시는 신천지대구교회에서 벌어진 집단감염의 원인이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참석하는 예배방식 때문에 발생했다고 방역 당국이 보고 있는 만큼, 지역 신천지 교인들이 하는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현행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이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흥행, 집회, 제례, 그 밖의 여러 사람의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제한 또는 금지 명령을 어기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지역에 시가 파악하기로는 신천지 관련 시설이 41곳이지만 더 늘어날 수 있다"며 "신천지는 등록된 종교단체가 아니기 때문에 알음알음 추가로 확정되는 시설은 즉각 나가서 현장 조사를 하고, 본부 두 곳은 오늘 소독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