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천지 코로나19 집단감염, 한국교회에 위협 '비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신천지 코로나19 집단감염, 한국교회에 위협 '비상'

    뉴스듣기

    [앵커]

    이단 신천지 집단에서 대규모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한국교회 전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신천지가 정체를 숨기고 기성 교회에 침투하는 특징을 지닌만큼 주일 예배를 통한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대구 지역 일부 교회들은 주일 예배를 인터넷으로 드리기로 하는 등 전국이 교회들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최경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이단 신천지 안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는 대구 지역은 물론 한국 교회 전반에 위협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정체를 숨기고 기성 교회에 출석하면서 포교활동을 벌이는 이단 신천지의 특징 때문입니다.

    코로나19에 노출된 신천지 신도가 기성 교회에 출입해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우려되는 겁니다.

    [녹취]
    (신현욱 목사 / 구리이단상담소 소장)
    “정통교회도 가고 신천지도 가고 양쪽에 다 다니는 그리고 가족들과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그냥 정통교회 다니는 이런 신천지 신도들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그리고 평일날 대체예배를 드린다거나 이렇게 되면 또 그렇게 연결될 가능성, 이런 경우의 수까지 생각해보면 저거는 참 복잡하죠.”

    특히 신천지측이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으로 주일 모임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면서 신천지 신도들의 기성교회 출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대규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대구 지역 교계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동신교회와 동부교회, 범어교회, 반야월교회 등 대구 지역 여러 교회들은 주일 공예배 대신 인터넷 영상을 활용한 가정예배로 드리기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녹취]
    (장영일 목사 / 대구 범어교회,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정말 담임목사로서 마음이 너무 아프고 예배를 사모하는 여러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대신 영상으로 여러분들에게 주의 말씀을 녹화해서 주일 예배를 가정에서 드리도록 그렇게 준비하겠습니다.”

    다른 지역 교회들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대구를 방문했던 신천지 신도들의 감염이 곳곳에서 확인되는 상황에서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모든 교회들도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지나친 공포감에 사로잡히기 보단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적극 사용하는 등 개인 위생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면서 개인간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는 차분한 대응이 요구됩니다.

    (인터뷰)
    (정영래 장로 / 신성교회)
    “사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파력이 강하다고 하지만 너무 과한 반응을 하는 것은 아니라는 그런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정부가 잘 대처를 하고 있는 것 같아서...”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목회서신을 통해 전염병으로 인해 세상이 고통에 빠진 시기에 우리의 신앙 형식이 세상을 더욱 위험하게 만드는 일을 경계하자고 당부했습니다.

    교회협의회는 특히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역 교회에서 주일예배를 포함하는 모든 집회를 당분간 중지하자는 제안이 나온 것과 관련해 이런 제안들은 결코 우리의 신앙을 시험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홍정 목사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집회를 포기하거나 축소하는 것이 우리의 믿음을 시험하는 행위는 결코 아닙니다. 우리가 이 위기 시기에 교회가 어떻게 공공성을 가진 하나님의 백성 공동체로서 같이 대처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생각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도 특별 목회서신을 통해 담임목사의 판단에 따라 예배를 드릴 수 없는 경우 성도들이 인터넷 등을 활용해 주일 성수를 할 수 있도록 돕자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혼란을 틈타 불순한 사람들이 교회에 스며들지 못하도록 모든 교회가 대처를 잘 해 성도들이 현혹되지 않도록 강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CBS뉴스 최경배입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