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포츠서울 대주주 사옥 매각 강행 '내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스포츠서울 대주주 사옥 매각 강행 '내홍'

    뉴스듣기

    사진=스포츠서울 홈페이지 화면 캡처
    스포츠서울 대주주가 해당 매체 사옥 매각을 강행하면서 이에 반발하는 내부 구성원들과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21일 전국언론노조 스포츠서울지부에 따르면, 스포츠서울 대주주인 한류타임즈는 최근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서울 문래동 사옥과 회사 소유 쌍문동 상가건물 매각을 추진 중이다.

    스포츠서울지부는 건물 매입 주체로 나선 팍스넷과의 불공정 거래 방식을 꼬집고 있다. 팍스넷은 매각 대금을 현금이 아닌 전환사채(CB)로 납입한다는 매매 조건을 내세웠다.

    스포츠서울지부 황철훈 지부장은 "회사의 마지막 자산인 건물을 매각하면서 현금이 아닌 전환사채로 매각을 추진하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적인 거래"라며 "팍스넷이 스포츠서울 대주주격인 한류AI센터를 지배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이번 거래는 누가 봐도 대주주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부당 내부거래"라고 지적했다.

    내부 구성원들 반발이 커지자 대주주 측은 지난 18일 건물매각 대금을 전환사채로 받고 일부를 할인해 현금화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이를 두고 구성원들은 비상총회와 건물매각 찬반투표를 통해 반대 의사를 내놨다.

    스포츠서울지부 이웅희 사무국장은 "지난해 말 회사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사원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도 대주주인 한류타임즈 강문중 회장은 '기업회생'을 볼모로 회사자금을 빼나가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스포츠서울 사측은 대주주 요청으로 22, 23일 이틀 중에 이사회를 연다는 공지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서울지부는 매각에 반대하는 대표이사와 전무이사를 비롯한 내부 구성원들을 배제하고 매각 안건을 통과시키겠다는 계획으로 보고 있다.

    황 지부장은 "스포츠서울이 더이상 투기꾼들의 먹잇감으로 넘어가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 모든 방법을 동원해 스포츠서울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