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피해 공연계 긴급생활자금 30억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코로나19' 피해 공연계 긴급생활자금 30억 지원

    뉴스듣기

    박양우 장관 20일 대학로 방문 지원책 발표

    박양우 문체부 장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예술가의집에서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공연계 긴급 지원 방안 발표와 함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사진=문체부제공)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공연이 취소되는 등 문화계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연업계를 위한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20일 서울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한 뒤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공연 취소·연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에게 총 30억원 규모의 긴급생활자금을 마련해 3월부터 지원한다. 아울러 관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개소에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피해 기업이 경영 애로나 법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안에 '코로나19 전담창구'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공연단체에 피해를 보전해 주는 방안도 현장과 협의해 총 21억원 규모로 4월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이날 대학로 소극장 '예그린씨어터'와 '드림씨어터'를 찾아 매표소에서부터 공연장까지 관객의 동선을 따라 걸으며 감염증 예방수칙 안내, 체온계와 손소독제 비치, 소독·방역 상황, 비상대응체계 구축 현황을 확인했다. 이어 공연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어려운 현장 상황을 직접 청취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