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대구 지역, 지역사회 감염으로 볼 수도 있어"

뉴스듣기


사건/사고

    정부 "대구 지역, 지역사회 감염으로 볼 수도 있어"

    뉴스듣기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상존하고 있어…역학조사 지켜봐야"
    감염병 위기경보 격상·대구 봉쇄·입국제한 확대는 아직 일러

    권영진 대구시장이 19일 추가 확진자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이틀 만에 코로나19 '비격리확진' 사례가 11건 발견된 대구에 대해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노홍인 총괄책임관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지역적으로 대구에서 감염 발생을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도 "초기부터 전염이 일어나는 코로나19의 특성상 지역사회로 전파될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인 지난 18일, 대구에서는 해외 여행력도, 확진자와의 접촉 기록도 없는 31번 환자가 뒤늦게 발견됐다.

    이어 이날 오전에는 대구 지역에서만 10명의 코로나19 환자들이 쏟아져 나왔고, 경북에서도 3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 환자가 다녔던 신천지교회나 입원한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도 역시 해외여행 및 확진자 접촉 기록이 없는 환자가 추가로 발견되기도 했다.

    다만 노 총괄책임관은 "코로나19가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상황인지 여부는 역학조사 결과를 종합해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함께 판단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서울 지역의 29번, 30번 환자와 대구 환자들에 대해 먼저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원을 찾고 있다"며 "31번 환자가 방역망 밖에서 발생했다고 하는 것은 좀 더 역학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대구 지역의 대응 상황에 대해서는 "현장대응팀을 파견해 대구시와 집중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각 지역에 산발적으로 발생할 때는 지자체가 책임지고 저희가 지원하는데, 상황이 엄중함을 인식하고 직접 중수본에서 인력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경계' 단계인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에 대해서도 "환자 발생의 양태, 발생자의 수 등을 종합적으로 봐야 된다"면서도 "방역체계 안에서 접촉자 수가 파악됐기 때문에 단지 숫자만 가지고 위기경보 격상을 논하기에는 빠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위험평가에 대해서는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 지역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검토한 바 없다"며 "현재까지 역학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현재 중국 후베이성으로 제한된 입국제한 대상지역을 확대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그동안 입국제한 문제를 검토해왔지만, 국내외 환자발생 양상, 추이 등을 감안할 때 지금 이 시점에 입국제한이 필요한 것인지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