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어로케이, 1호 항공기 거점 청주공항 도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에어로케이, 1호 항공기 거점 청주공항 도착

    뉴스듣기

    180석 규모 A320 기종 선정... 테스트 운항 1만 2979km, 17시간 20분 성공적
    항공기 위치 관제기관서 실시간 모니터링 가능...안전운항 최우선 가치로 천명

    (사진=충북지역 언론사 공동취재단)
    충북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1호 항공기가 처음으로 둥지에 도착했다.

    충청북도는 16일 오후 6시 40분쯤 에어로케이의 1호 항공기가 거점 공항인 청주공항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번 도입식에는 강병호 대표를 비롯한 에어로케이 임직원과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다만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간소하게 치러졌다.

    에어로케이 1호기는 에어버스의 180석 규모 A320으로 미국 현지에서 이뤄진 테스트운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비행거리는 1만 2979km, 비행시간은 모두 17시간 20분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그린스보로 공항부터 시애틀 타코마 공항, 앵커리지 테드 스티븐스 공항, 신치토세 공항, 청주공항까지 안전 운항했다.

    1호기에는 위성항법장비(GPS), 위성통신장비(SATCOM), 자동종속감시방송장(ADS-B)와 항공기데이터통신시스템(ACARS) 등을 기본 장착돼 관제기관에서 항공기
    위치를 실시간 교신과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강병호 대표는 "어려운 시기지만 1호기 도입은 에어로케이가 본격적으로 항공업계에 첫발을 내딛는다는 신호탄으로 의미가 크다"며 "항공소비자 중심의 LCC로 만들어 청주국제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발전하는 데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어로케이는 현재 국토교통부에 운항증명(AOC)을 신청해 수검 절차를 거치고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예약과 발권, 정산 등 항공운송 영업을 위한 필수 절차인 '투 레터 코드(2-Letter Code)'로 영문 약자인 'RF'를 배정받았다.


    운항증명 발급 절처가 마무리되면 빠르면 다음 달부터 국내선 제주 취항을 시작으로 일본, 대만, 중국, 베트남 등 해외로 취항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