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활용품 버리고 돈 벌고"…삼척시 'AI자원회수 로봇' 설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재활용품 버리고 돈 벌고"…삼척시 'AI자원회수 로봇' 설치

    뉴스듣기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 (사진=삼척시청 제공)
    강원 삼척시가 재활용 가능자원의 회수율을 높이고 자원순환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 캔·페트병 회수 로봇 설치를 추진한다.

    삼척시는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을 오는 4월부터 시운전을 거친 뒤 7월부터 8개소 내외로 시범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또한 1년간의 운영 성과를 평가해 위치와 대수를 조절하기로 했다.

    AI(인공지능) 캔·페트병 회수 로봇은 빈 캔이나 페트병을 투입구에 넣으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선별한 후 압축해 보관하는 시스템이다.

    삼척시에 따르면 현재 캔은 고철과 함께, 페트병은 타 플라스틱과 함께 배출·운반돼 여러 공정을 거쳐 분류되고 재활용되는 수거 체계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수거 체계 과정에서 약품에 의한 훼손 등의 오염으로 인해 재활용되는 비율과 품질이 낮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삼척시청 제공)
    하지만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은 이러한 과정들을 축소함으로써 자원의 순도를 높여 고품질 재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은 시민들이 빈 캔과 라벨·뚜껑을 제거한 페트병을 투입구에 넣고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개수에 따라 포인트가 적립되고, 향후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해 손쉽게 자원순환에 동참할 수 있게 된다.

    삼척시 관계자는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 방법 정착과 시민의 자원순환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시범운영을 계획 중"이라며 "자원 재활용률 향상을 위해 재활용 가능자원 교환사업도 활발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