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신종 코로나 피해 협력사에 2조6천억원 긴급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삼성, 신종 코로나 피해 협력사에 2조6천억원 긴급지원

    뉴스듣기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2조6천억원을 긴급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은 상생펀드와 물대(물품대금)지원펀드 등과 연계해 운영자금 무이자·저금리 대출 1조원을 지원하고, 2월 물품 대금 1조6천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협력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배송으로 전환하는 경우 물류비용을 실비로 지원하고, 구매처를 다변화할 경우 부품 승인 시간과 절차를 단축하기로 했다.

    또 협력사가 원활하게 자재를 조달할 수 있도록 물류 업체와 통관정보를 공유하고 우회 및 대체 물류 경로를 협력사에 개발·제안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와 함께 중국 정부 지침, 중국 물류 및 통관 현황 등 정보와 감염병 예방관리 수칙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중국 진출 협력사에는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협력사 애로사항을 수렴하는 '협력사 지원센터'도 운영한다.

    삼성 관계자는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삼성 계열사들은 지난 2010년부터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상생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펀드는 총 2조4천억원 규모로 1, 2, 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하는 1조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는 1, 2차 협력사에 최대 2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