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텔레그램·다크웹 '불법음란물' 뿌리 뽑는다"…경찰 집중단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텔레그램·다크웹 '불법음란물' 뿌리 뽑는다"…경찰 집중단속

    뉴스듣기

    오는 10일부터 불법 음란물 유통망 단속…'텔레그램 추적 수사지원 TF' 설치
    최근 텔레그램방 운영자 등 음란물 유통범 60여명 검거
    "국제공조를 바탕으로 각종 수사기법 활용해 끝까지 추적할 것"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과 '다크웹' 등에서 비밀리에 이뤄지는 불법 음란물 유통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경찰청은 오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상반기 동안 텔레그램 등 SNS와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음란사이트·웹하드 등 기존 음란물 유통 경로는 위축됐으나, 텔레그램·다크웹 등 새로운 매체가 생겨나면서 음란물 유통이 여전히 성행한다고 판단했다.

    최근 경찰이 검거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와 불법 음란물 유통·소지 사범은 약 66명이다.

    이들은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해 '가족과 학교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피해자로부터 노출 사진과 영상 등을 전송받고 이를 텔레그램 OO방에 유포했다.

    또 '고액 알바를 구해준다'고 속여 피해자로부터 면접을 이유로 노출 영상을 촬영하게 한 뒤 이를 텔레그램방에 □□방에 유포한 이들도 있었다. 심지어 일부는 아동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하기도 했다.

    이같이 텔레그램을 이용한 불법 음란물 유통이 확산하자 경찰은 텔레그램 추척 태스크포스(TF)도 만들었다. 경찰청은 이달 사이버테러수사대에 '텔레그램 추적 기술적 수사지원 TF'를 신설하고 일선 경찰에 추적 기법을 제공하고 있다.

    다크웹을 통한 불법 음란물 유통에 대한 단속도 강화된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이 가능한 웹사이트로 주로 서버가 해외에 있어 추적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크웹'을 통한 불법 음란물 유통 단속을 위해 경찰청과 지방청에 설치된 24개 사이버테러수사팀이 수사를 전담해 자체 개발한 추적시스템을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다크웹 내에서 주요 구매수단으로 활용되는 가상통화 자금의 흐름을 추적해 유통 사범을 검거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텔레그램·다크웹은 보안성이 강한 해외 매체라서 수사가 어렵다고 알려져 있으나, 국제공조를 바탕으로 각종 수사기법을 활용해 사이버성폭력 사범을 속속 검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느 곳에 있든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