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DJ 배철수가 TV 통해 전할 인생과 음악 이야기 '배철수 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방송

    DJ 배철수가 TV 통해 전할 인생과 음악 이야기 '배철수 잼'

    뉴스듣기

    [현장] MBC 새 예능 '배철수 잼(Jam)' 기자간담회

    (사진=MBC 제공)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DJ 배철수가 라디오가 아닌 TV를 통해 시청자를 찾는다. 한 사람의 인생과 그의 삶에 얽힌 음악을 깊이 있게 전하며 시청자의 마음을 달래줄 토크쇼 '배철수 잼(Jam)'으로 말이다.

    3일 첫 방송하는 가수 겸 방송인 배철수 첫 단독 토크쇼 MBC '배철수 잼(Jam)'은 음악, 문화, 사회 등 한 우물을 깊게 판 각 분야의 고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그들이 걸어온 인생을 음악과 함께 풀어내는 토크쇼다. 모델 출신 이현이가 배철수를 도와 토크쇼를 이끌어간다.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MC 배철수는 프로그램을 맡은 소감에 대해 "모든 방송하는 사람의 꿈이 사실 자기 이름을 걸고 쇼를 하는 거다. 나로서는 (방송·연예 생활의)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잼'(재미)이라는 단어를 이용해 '꿀잼'('꿀재미'의 준말로, 매우 재미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노잼'(재미가 전혀 없음)로 많이 사용하는데, 꿀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서 재미있게 해보려 한다"고 전했다.

    배철수는 게스트와의 이야기를 통해 그의 인생을 더욱 깊고 자세히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 방송이 좀 독하다. 집단으로 모여 앉아서 단편적인 질문을 던지고 웃음을 끌어낸다. 한 사람의 이야기를 진득하게 들어줄 수 있는 시대가 아니라 한 인간과 삶과 음악을 들어줄지 걱정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걸 보고 싶어 하는 사람도 있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가 재밌는 게 제일 중요하다. 내가 재밌어야 출연자나 시청자도 재밌어한다고 생각한다"며 "프로그램이 절대 지루하거나, 느슨하지 않을 걸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제공)
    연출을 맡은 최원석 PD는 "이야기라는 것이 시대를 초월해서 사람들에게 재미를 느끼게 하는 출발"이라며 "자극적인 상황을 만들지 않고 편안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가요계 레전드 특집'으로 꾸며지는 첫 방송 첫 게스트로 포크계의 전설 이장희와 1970년대 전설의 디바 정미조가 출연한다. 이들은 각자의 히트곡으로 즉석 라이브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첫 게스트로 이들을 섭외한 이유에 관해 배철수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가 세대 간의 불화라고 생각한다. 나는 나이 든 사람들이 젊은 세대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사회에도 나이를 먹었지만 근사하게 나이 먹어가는, 멋있는 어른이 분명 있다는 걸 젊은 세대에게 보여주고 싶다. 이장희, 정미조 선배는 그런 분이다. 이분들을 여러분에게 소개할 수 있다는 데 대해 자부심을 느끼고 기쁘다"고 말했다.

    배철수의 첫 토크쇼 MBC '배철수 잼(Jam)'은 3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MBC 제공)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