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3300억 투입…기술개발 본격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3300억 투입…기술개발 본격 지원

    뉴스듣기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추진된 소재·부품·장비 산업 100대 핵심 품목에 대한 기술개발이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0대 핵심품목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 사업을 31일 공고했다.

    약 1000여개사를 대상으로 한 기술개발 사업에 3300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650억원을 들여 25개 품목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엔 나머지 100대 품목에 집중한다.

    공급망 안정화에 필요한 핵심 소재·부품 기술을 개발하는 '소재·부품 기술개발'에 2천718억원, 정밀가공장비·기계요소부품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 '기계산업 핵심기술 개발'에 578억원을 투입한다.

    주요 지원 분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315억원, 기계·장비 546억원, 금속 649억원, 기초화학 634억원, 섬유·탄소 423억원, 세라믹 305억원, 전기·전자 206억원, 자동차 94억원 등이다.

    100대 핵심품목과 더불어 3차원(3D) 프린팅용 합금분말, 이차전지 관련 신소재 등 신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을 지원해 미래시장에 선제 대응할 수 있게 돕는다.

    정부는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형태로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모든 기술개발 과제에 대해 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으로 특허기반 연구개발(IP-R&D)을 지원할 계획이다. IP-R&D는 기술개발과 연계해 특허 분석을 통해 기존 특허를 회피하면서 핵심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R&D 전략이다.

    기술개발 시작단계부터 특허전략 전문가를 매칭해 글로벌 특허 동향을 분석하고 기존 특허를 피하면서 국내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과제별 맞춤형 특허전략을 짠다.

    기술개발 사업은 2월까지 공고한 후 3월 중 선정 과정을 거쳐 추진한다.

    산업부는 기술개발이 생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15개 공공연구기관에 약 1천400억원을 들여 100대 품목에 대한 테스트베드(시험장) 구축을 병행한다.

    또 R&D 관리를 넘어 투자, 인수합병(M&A)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수요-공급기업 간 협업을 통해 협력모델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추진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