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아프간서 군용기 '추락 사고' 확인…탈레반, '미군기 격추' 주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중동/아프리카

    美, 아프간서 군용기 '추락 사고' 확인…탈레반, '미군기 격추' 주장

    뉴스듣기

    미국과 탈레반 평화협상에 미칠 영향에 관심
    AP "사고로 확인시 영향 없어"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주 지역에서 지난 27일(현지시간) 추락한 항공기의 잔해가 불에 탄 채 흩어져 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반군은 이날 미군 병력을 수송하던 군용기를 가즈니주에서 격추해 탑승자 모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군용기의 추락을 둘러싸고 탈레반과 미군이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다.

    이번 사고가 미국과 탈레반 사이에 평화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발생해 평화협상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군은 27일(현지시간) 아프간 가즈니주에서 미 공군 E-11A 항공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적의 발포로 발생한 것이라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다.

    미군은 탑승자가 몇 명인지, 사망자가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미 당국자들은 사고가 났을 때 5명 미만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반면에 탈레반은 미 군용기가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첩보 임무를 수행 중이던 항공기가 가즈니주에서 격추됐으며 탑승자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어떻게 격추가 이뤄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 탑승자 중에 미군 고위 당국자가 포함돼 있다고도 주장했으나 미군 측은 부인했다.

    항공기 추락 현장으로 이동하는 아프간군.(사진=로이터/연합뉴스)
    탈레반은 사고가 발생한 가즈니주 상당 지역을 장악하고 있으며 종종 상대방의 사상자 규모를 과장하기도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E-11A은 미 공군은 전자감시 임무를 수행하는 기종으로 소셜미디어에 돌아다니는 사고 현장 추정 영상을 보면 심하게 부서져 새카맣게 탄 모습을 볼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번 일이 격추가 아닌 사고로 확인되면 미국과 탈레반 사이의 평화협상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