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 앞두고 日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9명으로 줄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설 앞두고 日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9명으로 줄어

    뉴스듣기

    설 연휴를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3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여가부는 밝혔다.

    이 장관은 "민족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 분이 우리 곁을 떠나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이 되신 할머니의 장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 하겠다"고 애도했다.

    이어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인적사항은 유가족 측의 요청으로 비공개한다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이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별세 소식으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020년 1월 현재 총 열아홉 분으로 줄어들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