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뱃돈, 주는 어른은 1만 원, 받는 아이는 5만 원 원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세뱃돈, 주는 어른은 1만 원, 받는 아이는 5만 원 원해"

    뉴스듣기

    초등학생 평균 세뱃돈, 2018년 대비 2천원 ↑

    (사진=자료사진)
    주는 어른과 받는 아이들이 생각하는 적절한 세뱃돈의 액수가 극명하게 갈렸다.

    EBS는 교육 콘텐츠 전문회사 스쿨잼에서 초등학생과 어른 1천138명을 대상으로 적정 세뱃돈에 대해 설문한 결과 어른은 1만 원, 초등학생은 5만 원이 가장 적당하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결과 어른은 43.0%가 1만 원을 택했고, 이어 3만 원(20.0%), 2만 원(14.5%), 5만 원(11.7%), 5천 원(3.5%) 순이었다.

    어른은 절반가량이 1만 원을 택한 반면, 초등학생은 1~4위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초등학생 중 21.3%는 5만 원이 적당하다고 답했고, 3만 원(20.1%), 1만 원(19.5%), 2만 원(18.0%)이 그 뒤를 이었다.

    어른의 1.1%만 택한 10만 원은 초등학생에서 5위(6.6%)를 차지했다.

    세뱃돈 평균 금액은 어른 2만 2천 원, 초등학생 3만 8천 원으로 1만 6천 원의 차이가 났다. 이 금액은 2018년 집계됐던 세뱃돈과 같은 차이로, 지난 조사에서는 어른과 초등학생의 평균 세뱃돈 금액이 각각 2만 원, 3만 6천 원으로 나타난 바 있다. 2년 사이 평균 금액은 어른과 초등학생 모두 동일하게 2천원 상승했다.

    어른들의 답변 중에는 '학년별로 다르게 줘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대부분은 초등학교 저학년 1만 원, 고학년은 2~3만 원이 적당하다고 봤다. 응답 중에는 초·중·고생 모두 다르게 줘야 하므로 초등학생은 적은 금액을 줄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초등학생의 답변 중에는 어른의 지갑 사정을 생각하는 대답도 많아 눈길을 끌었다. 여러명의 아이에게 용돈을 줘야 하므로 금액이 높을수록 어른들의 부담이 커진다는 내용이다.

    초등학생 중 5만 원을 택한 응답자는 고학년의 비율이 높았고, 학교 준비물과 참고서 구입, 친구들과 군것질 등을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는 네이버 스쿨잼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