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헌재 '검찰취재 제한' 법무부 훈령 위헌소송 각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헌재 '검찰취재 제한' 법무부 훈령 위헌소송 각하

    뉴스듣기

    "대외적 구속력 없어 헌법소원 심판 대상 아냐"

    (사진=연합뉴스)
    일선 검사 및 수사관의 기자 접촉을 금지하는 법무부 훈령이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며 시민단체가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각하했다.

    헌법재판소는 2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형법 제126조 피의사실공표죄와 법무부 훈령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이 헌법 제21조인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침해한다며 청구한 헌법소원에 대해 사전심사 단계에서 각하 결정했다.

    사전심사는 헌법재판관 3명으로 구성된 지정재판부가 본 심리 전 청구의 적법성 및 필요성 등을 판단하는 제도다. 심리 필요성이 인정되면 전원재판부에 회부하지만 인정되지 않으면 넘기지 않는다.

    헌재는 해당 법무부 훈령이 대내적 효력만 있을 뿐 대외적 구속력이 없어 헌법소원 심판의 대상이 되는 공권력 행사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측은 법률대리인을 지정하고 내용을 보강한 후 다시 헌법소원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